한 여성 기업인의 '韓 최초 노벨상 탄생 꿈' KAIST에 676억 기부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이 676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출연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기부했다. 지난 2차례 기부액을 더하면 총 766억원으로 KAIST 역대 최대 기부액이다. 한국 최초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해달라는 당부도 남겼다.

KAIST는 23일 KAIST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 스카이라운지에서 기부 약정식을 열고 이 회장이 KAIST의 노벨상 수상을 위한 ‘이수영 과학교육재단’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 / KAIST
이 회장은 이날 "KAIST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가 반드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부는 지난 2012년 80억원 상당의 미국 부동산과 2016년 10억여 원 미국 부동산을 유증한 것에 이어 세 번째다. 이 회장은 첫 기부를 시작으로 KAIST와 인연을 맺은 뒤 2013년부터 현재까지 발전재단 이사장으로 재임 중이다.

이 회장은 기부 배경에 대해 "오랫동안 가까운 자리에서 지켜본 결과 KAIST는 우리나라 발전은 물론 인류와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최고의 대학이라는 믿음을 갖게 되었다ˮ고 말했다.

이어 "어느 대학도 해내지 못한 탁월한 성취를 이뤄 대한민국을 세계에 드높이는 일에 이 기부가 뜻깊게 활용되기를 바란다ˮ고 덧붙였다.

KAIST는 이번에 설립되는 이수영 과학교육재단의 지원을 받아 ‘KAIST 싱귤래러티 교수'를 육성할 계획이다. KAIST 싱귤래러티 교수 제도는 과학 지식의 패러다임을 바꾸거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할 교수, 인류 난제를 해결하고 독창적인 과학 지식과 이론을 정립할 교수를 선발해 지원하는 제도다.

미래 과학기술 및 산업 발전을 선도할 혁신기술과 학문적 독창성을 창출할 수 있는 우수 연구 인력을 확보하고 장기간의 연구 수행을 지원한다. 안정적인 연구 환경을 조성, 교내 연구진의 노벨상 수상 가능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평생의 피땀으로 일궈낸 재산을 아낌없이 내놓은 이수영 회장님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ˮ며 "대한민국의 과학기술 발전을 이끌고 있는 KAIST의 역할과 임무에 대한 사명감을 항상 마음에 새기고 뜻을 반드시 이룰 수 있도록 모든 구성원들이 최선을 다할 것ˮ이라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style="border: 0px;">meme@chosunbiz.com



출처 : http://it.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23/2020072303364.html 

0
0

모교소식

\
1597228605//3600//1597232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