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노벨상 수상자 등 세계 석학 21명 참여하는 이머징 소재 심포지엄 연다

2020091811351343290_00_538.jpg
KAIST 국제 이머징 소재 e-심포지엄 2020 포스터. 사진제공=KAIST


미래 유망 소재에 대한 최신 동향을 한 자리에서 알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KAIST가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제1회 KAIST 이머징 소재 심포지엄'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미래에 유망한 소재 분야에서 떠오르는 빅 아이디어를 주제로 여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2010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안드레 가임 교수를 포함해 재료공학과 화학, 화학공학 분야에서 세계적인 석학 21명이 강연자로 참여한다.


차세대 애플리케이션용 나노구조, 환경과 산업 분야에 응용할 수 있는 화학과 생명공학, 기술 적용을 위한 재료 혁신 등 크게 3개 주제를 아우르는 아이디어와 주요 이슈를 학생과 엔지니어를 포함한 연구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또 미국화학회 나노학술지 편집장 폴 웨이즈 UCLA 교수, 나노에너지 편집장 종린 왕 조지아공대 교수, 에너지 스토리지 머티리얼스 편집장 후이밍 쳉 중국 칭화대 교수, 재료 연구 학회지 편집장 지아싱 황 노스웨스턴대 교수 등 편집장 4명이 신흥 유망 소재 분야 연구 현황도 발표하며, 국제학술지 방향도 논의한다.


특히 23일 오후에는 스카치테이프를 흑연에 붙였다 떼는 방법으로 세계 최초로 2차원 그래핀을 얇게 분리해 2010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안드레 가임 영국 맨체스터대 교수가 그래핀이 트랜지스터와 투명 전극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용화 되는 사례를 소개한다. 그래핀은 높은 전기전도도와 열전도도, 높은 강도, 뛰어난 유연성 등으로 꿈의 소재로 부르고 있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나노물질을 이용한 소프트 전자기기 응용, 신소재를 이용한 나노구조 제어, 신소재 선도 분야 및 최신 나노연구, 차세대 에너지 소재 및 기능성 물질, 나노 연구의 도전과 기회에 관한 편집장 미팅 등 5일간 7개 세션에서 열띤 강연이 진행된다.


행사 총괄을 맡은 김일두 석좌교수(KAIST 신소재공학과, 미국화확회 나노 부편집장)는 “온라인을 활용해 석학들과 정보를 교류하고 공동연구를 진행하며, 세계 최고 소재 기술을 개발하는 기회로 활용하고자 심포지엄을 준비했다ˮ며 ”그래핀과 맥신 나노 신소재, 차세대 에너지 저장 및 발전기술, 웨어러블 전자소자 및 바이오 소재 등 최신 미래 기술을 배울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ˮ이라고 강조했다.


주최 측은 유튜브를 통해 세계에서 10만 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심포지엄 홈페이지(ems.kaist.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0091811351343290_00_571.jpg
KAIST 국제 이머징 소재 e-심포지엄 2020 프로그램. 사진제공=KAIST


0
0

모교소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