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원 카이스트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수상

고성능 TOF 센서 개발 공로
 
김정원 카이스트 교수./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0월 수상자로 김정원 카이스트(KAIST) 기계공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김 교수는 고성능 센서기술을 개발해 기초정밀공학의 지평을 넓힌 공로를 인정받았다. 센서기술은 사물인터넷(IoT),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율차 등 4차산업혁명을 이끄는 핵심 기술로 평가받는다.

김 교수는 레이저를 이용해 여러 지점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초고속 펄스비행시간(TOF) 센서를 개발했다. TOF 센서는 대표적인 초정밀 측정 기술이지만 그간 성능 향상에 한계가 있었다. 연
구팀은 이를 극복해 지난 2월 10일 네이처 포토닉스(Nature Photonics)에 성과를 발표했다. 이 기술은 소재·부품·장비 개발, 원전 모니터링, 무인비행체(드론) 원격탐지 등에 응용될 수 있다.

김 교수는 "향후 마이크로 소자 내에서의 역학현상 탐구나 첨단제조를 위한 초정밀 형상측정 등 새롭고 다양한 기계·제조 분야에서 활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0
0

모교소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