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백만기 변리사 '지식재산대상' 수상자로 선정 - 백만기 동문 (전기및전자)

LG에너지솔루션, 특허 개발 투자로 배터리 특허 확보

백만기 변리사, 산업기술·지식재산 정책 입안 주도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백만기 김앤장 변리사가 지식재산 분야 공로를 인정 받았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0회 지식재산대상’ 수상자로 LG에너지솔루션과 백만기 김앤장 변리사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a5cf4f54c110673634194f5738f30885.jpg
‘10회 지식재산대상 시상식’.(사진=KAIST)


올해 10회째를 맞은 ‘지식재산대상’은 지식재산 기반 조성, 창출, 활용, 보호 활동을 통해 국가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에 대해 수여하는 상이다. 공적사항의 사회적 영향력에 비중을 두어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기관 분야 상을 받은 LG에너지솔루션은 LG화학 전지사업본부가 분사한 글로벌 배터리 기업이다. 1999년 국내 최초 리튬이온 전지 양산, 2004년 안전성 강화 분리막 개발, 2009년 세계 최초 HEV 배터리 양산, 2010년 세계 최초 PHEV 배터리 양산, 2013년 세계 최초 미래형 배터리 개발, 2019년 세계 최초 고효율 실리콘 음극재 탑재 배터리 양산, 2021년 미국 캘리포니아 대 샌디에이고캠퍼스와 공동 개발한 상온 구동 장수명 전고체 전지 기술의 사이언스지 게재 성과를 올렸다. 최근 6년간 배터리 분야 2조 원 투자를 집행할 정도로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세계 최고 배터리 기업을 일구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회는 LG에너지솔루션이 특허 개발 투자를 통해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 최다인 2만 6000여 건의 특허를 확보한 점, 특허·기술 전문가가 핵심 연구 인력과 IP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는 점, 안전성 강화 분리막 특허 포트폴리오에 대해 경쟁사에 대한 글로벌 특허소송과 라이선스 등을 통해 1000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린 점, 영업비밀 보호를 위해 2년여에 걸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소송을 통해 합의를 이끌어낸 점 등을 높게 평가했다.


이한선 LG에너지솔루션 상무는 “LG에너지솔루션의 지식재산권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선점하고, 전기 자동차 고객과의 조인트벤처 등을 통한 사업 확장 모델을 뒷받침하는 핵심 자산으로 활용되고 있다”며 “앞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과감한 연구개발로 확보한 지식재산을 사업의 근본적 경쟁력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개인 분야 특별공로상을 수상한 백만기 변리사는 지난 22년간 우리나라의 중요한 산업기술·지식재산 정책 입안을 주도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수상자는 통상산업부 재직시 산업기술기반 조성에 관한 법률 제정을 주도하고, 컴퓨터·반도체·휴대전화· 디스플레이 등 국가 대표 산업 분야를 기술주도형으로 발전시키는 정책에 기여했다.


심사위원회는 지난 12년간 KAIST MIP가 배출한 졸업생 수백 명이 지식재산 업계와 기업, 정부, 법조계에서 전문성을 발휘하게 된 데에는 수상자가 강단에서 헌신한 공로가 컸다고 평가했다.


백만기 변리사는 “특허청 심사관으로 첫 발을 내딛던 시절 해외 실무자 연수에서 여러 가난한 나라 심사관들과 앉아 미국, 독일, 일본 심사관들로부터 교육을 받았다”며 “국민의 저력과 피땀 어린 노력 덕분에 우리나라가 주요 산업과 지식재산 제도에서 선진국 수준으로 도약한 것을 볼 때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출처 : 이데일리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308726629211608&mediaCodeNo=257&OutLnkChk=Y

0
0

동문동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