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때마다 새로운 서비스 기획하며 이겨내” - 김범섭 동문 (항공우주공학)

  • 총동문회관리자
  • 0
  • 71
  • 10-25

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창업의 달인’에게 창업은 도구일 뿐
국내 대표적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기업이 되는 게 목표
N잡러위한 금융 서비스 구상 중


2a51b08736a3729c2f82181b9ef03e7a.jpg 
사진=오승현 기자

“스타트업 창업을 하게 될 줄 몰랐습니다. 학생 때는 비행기를 만들고 싶었고 그다음에는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싶었습니다. 결국에는 스타트업에서 서비스 제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김범섭(사진) 자비스앤빌런즈 대표는 5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스스로를 ‘만드는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무언가 만들다 보니 지난 10여 년간 몇 번의 스타트업 창업을 하고 많은 성과를 거뒀다.

김 대표가 현재 있는 자비스앤빌런즈는 지난 2015년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지난해에는 온라인 세금 환급 서비스 ‘삼쩜삼’ 서비스를 시작하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코로나19 시대에 배달 라이더, 웹소설 작가 등 ‘N잡러’가 크게 늘어나면서 소액 세금 환급 수요도 급증했기 때문이다. N잡러는 여러 개의 부업이나 취미 활동을 통해 추가 수익을 얻는 사람을 말한다.


- 만나서 반갑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반갑다.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다. 나는 자기소개를 할 때 ‘만드는 사람’으로 말하곤 한다.”


- 지난해 만들어진 ‘삼쩜삼’이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현재 가입자 수는 어떻게 되나.

“삼쩜삼은 최근 누적 가입자가 500만 명을 넘어섰다. 전 국민의 10%가량이 삼쩜삼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볼 수 있다. 올 7월부터 9월까지 두 달간 150만 명이 넘는 이용자가 새로 가입했다. 하루 신규 가입자 수만 1만 명이 넘는다.”


- 벤처 업계에서 ‘창업의 달인’으로 통하더라. 알고 보니 국민 명함앱으로 불리는 ‘리멤버’도 창업한 장본인이라고.

“맞다. 2012년 명함애플리케이션 리멤버를 창업했다. 국민 명함입으로 불릴 정도로 반응이 좋았다. 서비스가 안정돼 2018년 네이버에 지분을 매각했다.”


- 어릴 적부터 창업에 관심이 많았나.

“학창시절부터 무언가 만드는 데 희열을 느끼긴했다. 헬리콥터를 만들고 싶어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들어가 학사·석사·박사 모두 항공우주공학을 전공했다. 막상 헬리콥터를 파고들다 보니 회의감이 들었다. 석사과정에서는 헬기 제작이 아닌 유체역학 등 세부 이론에 집중하는 게 따분하게 느껴졌다. 그래서 학업을 다 마치지 못하고 언론사 입시 준비를 했다.”


- 그럼 언론사에서 일한 경력도 있는 건가.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싶어 방송국 PD를 목표로 언론사 입사 준비를 했지만 결국 잘안됐다. 그곳에서 지금의 부인을 만나는 성과는 있었다.”


- 언론사 입사를 포기하고 다시 학교로 돌아갔나.

“KT에 입사했다. KT에서 벤처기업인드을 만나 사업 제휴를 검토하는 업무를 맡았다. 일종의 심사역 역할이다. 벤처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을 검토하면서 생각지도 못한 서비스를 보고 ‘나도 서비스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 결국 그 생각으로 현실로 이뤄냈다. 창업 아이디어는 어디서 주로 얻나.

“스트레스가 쌓이면 기획하고 만들었다. 회사가 자금이 떨어지고 인력 이탈 문제 등이 있었을 때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때마다 다른 서비스를 구상하고 기획하면서 쌓인 감정을 풀었다.”


- ‘리멤버’와 ‘삼쩜삼’으로 창업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위기도 있었을 듯 한데.

“3개의 회사를 세우고 2개의 서비스를 궤도에 올려놓았지만, 매순간 위기였다. 사실 자비스 창업 이후 4년 동안 겪을 수 있는 일은 거의 다 겪었다. 투자금이 바닥을 보일 때도 있었고, 직원들이 무더기로 나간 적도 있었다. 그럴 때마다 ‘창작자’가 아닌 ‘기업가’가 돼야 했다.”


- 자비스앤빌런즈의 실적은 어떤가.

“거래액이 꾸준히 늘어나 지난해 6월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됐다.”


- 현재 구상 중인 서비스가 있나.

“서비스 개발을 하는 데 있어 하고 싶은 것에서 ‘해야만 하는 것’으로 점점 바뀌고 있다. 삼쩜삼의 세무 환금 서비스가 N잡러에게 큰 반응을 일으켰다. 그 점을 반영해 N잡러를 위한 금융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다. 세금 환급뿐 아니라 N잡러의 신용등급 등을 활용해 더 유리한 조건의 단기 대출이나 보험 서비스를 해주려 한다.”


- ‘창업의 달인’에게 창업이란 어떤 의미인지 궁금하다.

“사실 내게 있어 창업은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도구일 뿐이다. 내 생각을 정리해 제품이나 아이디어로 만들고 싶을 때 창업은 그것을 구현하기 위한 도구가 된다.”


-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목표나 꿈이 있다면.

“앞으로 국내 대표적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업이 되는 게 꿈이다. 해외에는 SaaS 유니콘(기업 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사)이 넘쳐나지만 국내에는 매우 드물다. 지난해 뉴플로이 등 국내 주요 스타트업과 함께 ‘SaaS 얼라이언스’를 만들고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생태계 육성을 시작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처 : 서울경제 https://www.sedaily.com/NewsView/22SSVR0DN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