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교통사고 예측해 대안 제시하는 인공지능 'T-세이퍼' 개발

6153984cd0db2367436047da2b39893f.jpg
사진설명'T-세이퍼' 분석 화면 예시


교통사고 위험도를 예측하고 위험 원인을 분석해 대안을 제시하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이 운영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교통사고 예측 AI 'T-세이퍼(Safer)'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5월 대전시, 카이스트(KAIST), 티맥스티베로와 공동개발에 착수한 지 5개월 만이다. 

공단에 따르면 T-세이퍼는 기존의 AI와 달리 예측, 원인 분석, 대안 제시까지 함께 수행하는 최초의 교통안전 관리 모델이다. 

대전시를 1만개의 셀(cell)로 나눠 각 셀의 교통안전 등급을 5단계로 보여주고, 위험도가 3단계 이상인 지역은 위험 요인 분석과 함께 종합 솔루션인 '세이프티 리포트'를 제공한다. 

운전자 운행 특성, 선행 교통사고, 도로 시설 정보 등 매월 약 2억건의 빅데이터 분석을 기초로 운영된다. 

공단은 T-세이퍼를 활용해 교통사고가 발생하기 전 미리 위험 요소를 찾아 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T-세이퍼를 플랫폼에 구현해 교통안전 담당자가 바뀌더라도 일관되고 과학적인 안전관리를 추진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할 계획이다. 

공단 관계자는 "올해 대전시와 T-세이퍼 시범운영을 진행해 오류 등 문제점을 보완하고 학습용 데이터를 추가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1/10/1022554/

0
0

모교소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