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강 화질로 메타버스 시대 이끌 것", 뷰웍스 - 김후식 동문 (물리)

  • 총동문회관리자
  • |
  • 12-23
  • |
  • 조회수 376

우리는 성장기업


초고해상도 카메라 세계 1위
김후식 대표 "협업 제안 쏟아져"


반도체·디스플레이·2차전지…
AI 결합한 정밀검사 이젠 필수


b8bd7ee99411d2382fdf1cbb308a3384.jpg


김후식 뷰웍스 대표가 1억5200만 화소급 산업용 카메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진원 기자

화소(畵素)는 화면을 구성하는 가장 작은 단위다. 현재 시중에 팔리는 최신형 스마트폰엔 800만 화소 디스플레이가 사용된다. 0.04㎜ 크기의 점 800만 개가 각각 다른 빛을 내면서 화면을 구성한다는 뜻이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작은 점들이 불량인지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선 초고해상도 산업용 카메라가 필요하다. 산업용 카메라·엑스레이 디텍터(검출기) 전문기업 뷰웍스는 2500만 화소 이상급 초고해상도 카메라 세계 1위 기업이다. 국내 시장 점유율이 70%, 세계 시장 점유율이 40%에 이른다.


“현실과 가깝게” 메타버스 시대 각광 

코스닥시장 상장사 뷰웍스는 산업용 카메라를 연간 5만 개가량 생산한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출하를 앞둔 제품의 디스플레이를 뷰웍스 카메라로 찍은 뒤 구석구석 확대한다. 인공지능(AI) 머신비전으로 불량 여부를 판별한다.


뷰웍스가 제조하는 1억5200만 화소급 산업용 카메라는 현재 삼성전자 LG전자 등 주요 디스플레이 제조사에서 모두 사용되고 있다. 반도체 웨이퍼 패턴 검사, 인쇄회로기판(PCB) 검사 등에도 쓰인다. 김후식 뷰웍스 대표는 “디스플레이·반도체·2차전지 분야에서 고해상도 카메라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불량 검사는 필수”라고 강조했다.


산업용 카메라의 중요성은 3차원(3D) 가상세계인 메타버스 시대를 맞아 더욱 커질 전망이다. 가상세계를 최대한 실제와 가깝게 구현하기 위해서는 우선 현실세계를 찍어 디지털 파일로 전환하는 고성능 카메라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최근 메타버스 콘텐츠 사업을 하겠다는 국내외 주요 기업들로부터 협업해달라는 제안을 받고 있다”고 했다.


뷰웍스는 급증하는 산업용 카메라 수요에 맞춰 최근 대규모 설비 투자도 했다. 경기 화성에 350억원을 투자해 지하 1층~지상 6층 총연면적 8333㎡ 규모 공장을 완공했다. 김 대표는 “생산능력을 두 배 이상으로 늘릴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산업용 엑스레이 검출기도 주목

김 대표는 삼성테크윈에서 카메라 기술을 연구하던 엔지니어 출신이다. 디지털 엑스레이 관련 기술 개발에 성공했으나 사업화되지 않자 동료 연구원 5명과 함께 창업전선에 뛰어들었다. 고(故) 이민화 메디슨 명예회장이 초기 투자금을 지원하기도 했다.


d811af85022dd34646458527caeff4a7.jpg

뷰웍스의 또 다른 주력 사업은 의료·산업용 엑스레이 디텍터다. 기존 엑스레이 필름을 대체하는 제품이다. 엑스레이 사진을 바로 컴퓨터로 볼 수 있게 만든다. 뷰웍스는 엑스레이 디텍터를 연간 1만5000개 이상 생산해 국내외 의료기기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산업용 엑스레이 디텍터는 반도체, 2차전지 등 납땜이 이미 돼 육안으로는 확인되지 않는 내부를 검사하기 위해 주로 이용된다. 김 대표는 “1㎝도 안 되는 2차전지 배터리 내부엔 수없이 많은 전극재가 양극 음극 겹쳐서 100장 이상 있다”며 “합선이 되면 폭발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산업용 엑스레이를 활용한 비파괴 검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증권가에선 뷰웍스가 올해 매출 1894억원, 영업이익 382억원을 올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작년 대비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31% 늘어난 수치다. 김 대표는 “렌즈·센서 설계 및 제조라는 하드웨어 기술과 촬영 결과물을 디지털 형태로 전환하는 소프트웨어 기술을 모두 갖고 있다”며 “광학 분야 글로벌 최고 기업을 이루겠다”고 했다.


안양=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출처 :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12201254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