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선으로 승부…4일 이내 도축한 육류 고집- 김재연 대표 (수리학)

  • 총동문회관리자
  • 0
  • 47
  • 01-03

유학 준비 중 고기에 빠져 창업

IT 기반 시스템으로 물류·유통 관리


8ac225b53b47b60014289a8988767875.jpg
김재연 정육각 대표/정육각
 

[메트로신문] 신선식품을 새벽배송하는 대형 이커머스 플랫폼 사이에서 '초신선 정육 식품'을 앞세워 존재감을 드러내는 스타트업이 있다. 도축한 지 4일 이내의 돼지고기로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정육각'이 그 주인공이다.


2016년 김재연 대표가 설립한 '정육각'은 도축한지 4일 이내의 돼지고기를 시작으로 당일 도계한 닭고기, 새벽에 건져 올린 수산물, 당일 착유한 우유와 당일 산란한 달걀 등 초신선 식재료를 유통한다. 지난해 6월에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아기 유니콘(중소벤처기업부가 기업가치 1000억원 미만의 유망한 비상장사를 대상으로 하는 벤처기업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선정된 데 이어 11월에는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에 이름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업계에서 김 대표는 '돼지고기가 좋아 카이스트를 버린 남자'로 통한다.


김 대표는 학창시절 맛있는 돼지고기를 먹기 위해 제주도 유명맛집부터 도축장까지 찾아다니는 등 누구보다 고기에 진심이었다. 한국과학영재학교를 졸업하고 카이스트에서 수학을 전공하던 그는 미국 유학을 준비하던 중 딱 3개월만 도축장에서 구매한 고기를 팔아보자는 생각으로 네이버에서 판매를 시작했고, 반응은 상당했다. 그 길로 '정육각'을 창업했다.


정육각은 3회 이상 구매한 소비자들의 잔존율이 98%에 달할 정도로 재구매율이 높다.


598a120f8f96040caf8dccbc8ca49da7.jpg
김재연 정육각 대표/정육각

육류를 비롯해 수산물, 밀키트 등 일상식으로 즐길 수 있는 상품들을 취급하고 있다보니 식재료 구매 결정권을 가진 30~40대 주부 고객이 주 고객층이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내식이 일상화되면서 50~60대 고객들도 유입됐다. 


정육각은 주문이 들어오면 생산을 시작하는 수요자 중심의 온디맨드 방식으로 신선한 상태의 상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물류내재화 및 고도화를 통해 당일배송, 새벽배송, 택배배송 등 다양한 배송서비스를 제공한다.


김 대표는 "신선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제조 이전의 원물 재고를 타이트하게 관리하는 'JIT(Just In Time) 생산' 체계를 구축했다"며 "매일 판매할 주문량을 예측하기 위해 날씨·요일·계절·성별·언론보도 등 여러 요인에 따라 변화하는 실시간 신선식품 수요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이를 연계한 자동 발주 시스템을 만들었다. 여기에 IT기술 기반의 공장 자동화 시스템을 갖추고 소비자 주문이 들어오는 만큼만 생산하고 최소한의 재고를 냉장 창고에서 유지하는 '온디맨드 생산' 체계를 구현했다"고 초신선 상품 유통이 가능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4e234ebd3e237b78b863a88d86224c85.jpg
정육각 CI

신선한 정육 식품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는 이유는 유통 단계 축소에 있다.


기존 축산시장 유통 과정에서 돼지고기가 소비자에게 도달하기까지 '농장-도축장-육가공-도매-중도매(세절)-소매' 등의 단계를 거쳐야 했다면, 정육각은 IT역량을 바탕으로 '농장-도축 및 육가공-정육각' 3단계로 단축했다. 식재료 밸류체인을 수직계열화해 신선도를 극대화하고 D2C(Direct to Consumer) 서비스 구현으로 초신선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있는 것.


김 대표는 신선식품 특성상 배송시 더욱 세밀한 추적 및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 라스트마일 배송을 강화하는데 주력했다.


내부 기획자 및 개발자들이 직접 구축한 IT솔루션 '정육각런즈'를 지난해 11월 론칭했으며, 해당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이 지난 현재 당일배송 물량 100%, 새벽배송 80%를 자체적으로 소화하고 있다.


서비스 권역을 넓혀 서울은 물론 경기, 인천의 많은 지역에서 빠른 배송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8월에는 수도권에 더해 대전, 세종에서도 새벽배송 서비스를 론칭했다.


김 대표의 목표는 향후 농가 생산자들이 IT 지식 없이도 플랫폼으로 식자재를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러한 시스템이 가능해지면, 생산자는 상품 퀄리티를 높일 수 있고, 소비자들은 신선한 식자재를 공급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출처 : 메트로서울 https://www.metroseoul.co.kr/article/2021122650013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