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출신 '암호전문가' 이영...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 이영 동문(수리과학과)

0003187385_003_20220413181601246.jpg?typ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 정부 혁신 전략'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정부의 첫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지목된 이영(53)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1세대 여성 벤처창업가다. 이 후보자는 광운대 수학과를 졸업한 후 KAIST에서 석사, 박사 과정을 마쳤다. 2000년 IT보안 업체 테르텐을 창업해 2020년까지 대표이사를 지냈다.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과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 후보자는 2020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미래한국당(현 국민의힘) 비례대표로 출마해 당선됐다. 국회 입성 후에는 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법안 발의에 힘썼다. 국회 입성 후 발의한 1호 법안도 '중소, 벤처 기살리기 패키지 3법'으로 조세특례제한법·소득세법·상속세 및 증여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그것이다.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에는 연간 3000만원으로 제한하고 있는 스톡옵션 행사이익 비과세 한도를 1억원까지 확대하는 내용이 담겼다. 스톡옵션 제도는 비과세 특례가 연간 3000만원으로 제한돼 3000만원 초과분에 대해서는 벤처기업 임직원들이 세 부담이 증가하는 문제가 있었다.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입장이다. 이 후보자는 법안 발의 직후 낸 보도자료에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경직된 주 52시간 근로시간 규제로 인해 중소·중견기업의 희망의 사다리는 높아져만 가고 있다”며 “당내 유일한 벤처 출신으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과 재도약을 위해 의정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0003187385_002_20220413181601212.jpg?typ
윤석열 정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 후보자가 장관에 취임하면 복수의결권 도입과 벤처·스타트업 지원 강화,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자영업자 손실 보상도 풀어야 할 숙제다. 벤처기업계는 복수의결권을 도입해야 한다고 꾸준히 주장하지만 관련법 제정은 국회에 막혀있다.


이l 후보자는 최근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디지털플랫폼TF상임자문위원을 맡았다. 지난 7일 열린 디지터플랫폼 정부 혁신 전략 세미나에서 "윤석열 정부가 추진할 디지털플랫폼 정부는 첨단기술과 지능형 데이터가 결합한 미래 선도형 정부모델"이라며 "'디지털 지구'의 패권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ICT 핵심 기술을 가진 인재와 기업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브리핑을 통해 "지난 대선 과정에서는 저와 함께 디지털 데이터 패권 국가로 가기 위한 비전을 함께 설계했다. 우리 경제와 일자리 보고인 중소벤처기업이 한단계 더 도약하고 성장하도록 뒷받침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소개했다.


중기중앙회 "현장 목소리 정책 반영 적임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3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국민의힘 이영 의원이 지명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입장문을 통해 “이 후보자는 중소기업인 출신으로 제21대 국회의원으로서 의정활동을 해온 만큼 향후 중소기업계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이어 “현재 중소기업은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수익성 저하, 경직된 노동 규제로 인한 인력난 등 수많은 어려움에 부닥쳐 있다”며 “이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거쳐 중기부 장관으로 임명되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노동 규제 유연화, 디지털 전환 및 혁신 촉진 등 중소기업 재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0003187385_001_20220413181601163.jpg?typ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지목된 이영 국민의힘 국회의원. [사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출처 : 중앙일보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1&oid=025&aid=0003187385

0
0

동문동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