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5회 아산의학상…신의철 카이스트·이정민 서울의대 교수 수상

젊은의학자부문에는 김성연 서울대·서종현 울산대 교수 선정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제15회 아산의학상에 기초의학부문 수상자 신의철(50세) 카이스트(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 임상의학부문 수상자 이정민(55세) 서울대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를 선정하고 각각 3억원의 상금을 준다.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인 김성연(37세) 서울대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교수와 서종현(37세) 울산대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에게는 각각 5천만원을 수여한다. 수상자 4명에게 총 7억원의 상금을 제공한다.


제15회 아산의학상 시상식은 21일 오후 6시 서울시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열렸다.


81bb6d13eddb0f.jpg
김성연, 신의철 교수,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이정민,서종현 교수((왼쪽부터). [사진=아산사회문화재단]


아산의학상은 기초의학과 임상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뤄낸 국내외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8년 제정됐다.


기초의학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신의철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는 지난 20년 동안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을 연구하며 바이러스 감염 질환의 치료 방향을 제시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임상의학부문 수상자인 이정민 서울대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는 소화기계 질환의 영상 진단, 예후 예측, 중재 시술 분야 연구에서 세계적 성과를 이룬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만 40세 이하의 의과학자에게 수여하는 젊은의학자부문의 김성연 서울대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교수는 생리적 욕구와 본능적 행동의 과학적 원리를 제시했다. 서종현 울산대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는 신경두경부 분야에서 올바른 진료 지침 확립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매년 300여 명의 수상자와 가족, 동료 의과학자가 참석하는 아산의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던 아산재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해에는 수상자 부부만 초청해 진행한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출처 : 아이뉴스 https://www.inews24.com/view/1462104

0
0

동문동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