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 투자자이자 페이스메이커 되겠다 - 김영민 상무(전산학)

  • 총동문회관리자
  • 0
  • 90
  • 05-16

김영민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초기투자팀 상무 인터뷰

팁스 등 극초기기업 발굴 전담…“투자 선두 역할 하겠다”

연내 액셀러레이터 법인 독립 출범, 100억 규모 2호펀드 결성 중

그룹 차원의 게임-금융계열사 분리, 체계적 투자에 드라이브


PS22042200838.jpg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김영민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초기투자팀 상무 인터뷰


[이데일리 김예린 기자] “벤처캐피털(VC)의 역할은 스타트업의 부스터가 되어주는 것입니다. 스마일게이트인베스먼트는 글로벌 지적재산권(IP)을 많이 보유한 스마일게이트를 모회사로 두고 있어 투자는 물론 사업 시너지, 해외 진출 기회 등 다양하게 지원할 수 있죠. 개인적으로는 창업자들을 상담해 줄 수 있는 편안한 투자자이자 페이스메이커가 되는 게 꿈이에요.”


넘치는 벤처투자 유동성에 스타트업이 VC를 선택하는 시대가 됐지만 데스밸리(죽음의 구간, 창업 3~5년차) 극복에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은 여전히 많다. 회사 사정이 어려워질 때면 대표는 겉으론 티를 안 내지만 속으로 전전긍긍한다. 그런 대표 옆을 같이 뛰는 벤처캐피털리스트가 있다. 스마게인베 김영민 상무는 설립 초기 발굴부터 자리 잡을 때까지 이끌어주면서 스타트업이 날아오를 수 있도록 돕는 페이스메이커다.


김 상무는 연세대 전산학과와 카이스트 인공지능(AI) 석사를 수료하고 KT연구소와 네오위즈인터넷, 리얼타임월즈 등에서 근무했다. 리얼타임월즈에서 투자유치를 위해 해외 VC를 만나면서 자본시장을 접했고, 친구인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이 본엔젤스를 설립할 때 창업자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 네오위즈인터넷에서 게임업체 투자·육성업무를 맡기 시작해, 지온인베스트먼트와 송현인베스트먼트를 거쳐 지난해 2월부터 스마게인베 식구가 됐다.


“창업자들이 고민 나눌 수 있는 형 되고파”


스마게인베는 모회사 스마일게이트의 창업 성공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 내부 다양한 전문 심사역들의 집단지성에 힘입어 무서운 기세로 덩치를 키우는 국내 대표적인 VC 중 하나다. 올해 운용자산(AUM) 1조 2000억원을 넘어섰다. 바이오와 디지털헬스케어, 게임, 콘텐츠, 환경까지 산업별 담당자가 투자1·2·3본부에 배치돼 벤처투자에 주력하고, PE팀과 초기투자팀을 통해 극초기와 후기 투자 역량도 키우고 있다.


김영민 상무가 맡은 조직은 초기투자팀이다. 스마일게이트그룹은 기존에도 2010년부터 전국 각지에 창업재단 오렌지팜(현 오렌지플래닛)을 세워 컨설팅과 입주 공간을 지원해왔고, 지난해에는 초기투자팀이 출범해 투자를 본격화했다. 김 상무는 그간 예비창업패키지와 초기창업패키지, 팁스 등에서 심사를 맡거나 스타트업 데모데이에 참여하는 등 발품 팔아 기업을 발굴했던 경험을 살려 팀을 이끌고 있다. 그의 선구안 아래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부스트이뮨과 진큐어, 비포플레이, 디에이엘컴퍼니, 엘알에이치알, 더데이원랩이 팁스에 선정됐다.


그의 투자 원칙은 좋은 사람들이 모인 기업에 투자한다는 것이다. 초기투자는 가능성만 보고 투자하는 만큼 커리어는 물론 창업가 정신과 인성을 따진다. 피투자기업이 힘들어질 때면 창업자와 고민을 나누고 마음을 달래며 코칭도 해준다. 그는 “콜드콜 방식부터 텔레그램 등 커뮤니티까지 온갖 방식을 활용해 네트워크를 찾는다”며 “스타트업을 설립해 유의미한 단계로 성장시킨 대표들은 선구안이 있다. 그들의 추천을 받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민을 나누지 못해 외로워하는 스타트업 대표들이 많다”며 “그들이 편하게 속마음을 터놓을 수 있는 형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영민 상무는 투자 분야를 가리지 않는다. 스마게인베 합류 전에는 쏘카와 클로버츄얼패션, 왓챠, 리디, 태터앤미디어 등에 투자하며 ICT 분야에서 우수한 트랙레코드를 보유했지만, 소부장과 제조업 투자 경험이 있고 스마게인베 내 섹터별 전문 인력들과 협업하기 때문에 여러 분야를 들여다본다. 기억에 남는 투자사는 전기차 핵심 부품인 희토류 영구자석을 생산하는 성림첨단산업이다. 그는 “과거 송현인베 근무 당시 발굴했던 기업인데 힘들었던 시기를 잘 극복하고 이제는 IPO를 앞두고 있다”며 “스마게인베로 옮긴 후에도 이곳의 투자사로서 또 보게 돼 특별하게 느낀다”고 전했다.


최우선 목표는 초기창업팀 자리 잡기, 웹3.0도 겨냥


올해 유독 끌리는 분야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영민 상무는 웹3.0를 꼽았다. 웹3.0란 탈중앙화를 주요 특징으로 하는 차세대 웹 환경을 의미하는 단어로, 빅테크 플랫폼이 중앙 집권하는 웹2.0에서 진화한 개념이다. 그는 “2000년대 초 공유 콘셉트의 웹2.0이 나왔고 지난해부터는 크리에이터 등 1인 기업의 등장과 함께 웹 3.0가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오너십을 공유하는 것에서 나아가 누구한테 주느냐로 논의 단계가 넘어가는 것”이라며 “크립토와 블록체인도 연관될 수밖에 없는 만큼 관련 기업들을 많이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목표는 ‘넥스트 빅씽(Big Thing)’을 잘 발굴해 초기투자팀이 빠르게 자리 잡도록 힘쓰는 것. 초기투자팀은 연내 액셀러레이터(AC) 법인을 분리하고, 펀드 규모도 키울 계획이다. 지난해 결성한 스마일게이트로켓부스터1호펀드(22억원)는 이미 소진해, 100억원 규모 2호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스마게인베가 초기투자팀에서 소규모 선투자한 뒤 섹터별 담당 팀에서 팔로우온 투자를 집행하는 전략을 쓰는 만큼, 초기투자팀이 선두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입지를 다지겠다는 포부다. 그룹 차원에서도 투자 부문 강화를 위해 게임·엔터테인먼트 그룹과 스마게인베·스마게자산운용 등을 포함한 금융 전문 그룹으로 지배구조를 분리 개편한다.


김영민 상무는 “지배구조를 게임엔터 부문과 금융전문 부문으로 분리 개편한 모습에서 권혁빈 CVO(비전제시 최고 책임자)의 스타트업을 도우려는 진정성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어 “스마게인베는 MVP창업투자까지 포함하면 업력이 20년이 넘는 VC로, 많은 경험과 다양한 영역의 전문가를 보유했다”며 “노하우와 인사이트, 집단지성을 통해 초기기업 발굴부터 성장까지 잘 이끌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 이데일리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174246632298088&mediaCodeNo=257&OutLnkChk=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