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생체 노화 정도를 측정할 수 있는 새로운 RNA 지표 발견​


(왼쪽부터) 생명과학과 이승재 교수, 함석진 박사, 김시은 박사과정

< (왼쪽부터) 생명과학과 이승재 교수, 함석진 박사, 김시은 박사과정 >

우리 대학 생명과학과 이승재 교수 연구진(RNA 매개 건강장수 연구센터)이 동물의 생체 나이를 알려주는 지표로 새로운 *RNA 변화를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RNA: DNA 담긴 유전 정보를 단백질로 바꿀 때 이를 매개하는 물질이다. DNA에서 만들어진 RNA는 스플라이싱(RNA에서 단백질 정보가 없는 인트론을 제거하고 단백질로 번역되는 엑손을 연결하는 과정)을 통해 여러 조합을 가진 형태로 형성된다.


연구진은 수명이 짧고 노화 속도가 빨라 노화 및 장수 연구에 널리 사용되는 작은 동물인 예쁜꼬마선충을 활용해 노화 과정에서 RNA의 총체적인 변화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생체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RNA가 잘려 최종 형태로 만들어질 때 오른쪽 끝부분에서 뒤쪽이 앞쪽보다 더욱 많이 쓰임을 밝혔고, 이를 억제하면 장수를 유도할 수 있음을 보였다. 이번 연구는 새로운 생리학적 노화 지표로서 RNA의 변화를 찾았고 이를 제어해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44536;&#47548; 1. &#50672;&#44396; &#50836;&#50557;

< 그림 1. 연구 요약 >

연구를 주도한 생명과학과 이승재 교수는 "이번 연구는 RNA 형성의 특정한 변화가 노화의 시계로 작동할 수 있음을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고, 이를 제어함으로써 향후 인간을 비롯한 생명체의 노화를 제어하여 건강한 장수를 추구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ˮ 연구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우리 대학 생명과학과 함석진 박사, 김시은 박사과정생이 공동 제1 저자로 참여해 세계적인 과학학술지 `지놈 리서치(Genome Research)'에 지난 11월 9일 날짜로 게재됐다.


&#44536;&#47548; 2. &#50696;&#49244;&#44844;&#47560;&#49440;&#52649; &#49324;&#51652;

< 그림 2. 예쁜꼬마선충 사진 >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리더연구과제에서 지원을 받았다. 

(논문명: Systematic transcriptome analysis associated with physiological and chronological aging in Caenorhabditis elegan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