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학생, 코로나19 극복 희망하는 ‘온라인 합주곡’ 공개

KAIST가 학교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희망하는 학생들의 메시지를 담은 합주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21일 KAIST에 따르면 이날 오전 코로나19 여파로 한 학기를 서로 떨어져 보냈지만, 영상을 통해 연결돼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KAIST 방방 프로젝트'라는 제목의 온라인 합주곡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베이스, 드럼, 기타, 키보드로 구성된 4인조 밴드가 밝은 멜로디와 희망찬 가사를 담은 '스마일 보이'라는 곡을 연주한 뒤, 16명의 KAIST 학생들이 각자의 방에서 촬영한 영상을 모아 제작됐다.

이 프로젝트는 류석영 KAIST 학생생활처장의 제안으로 처음 시작됐다. '방과 방을 잇는다'는 의미를 담아 가수 이한철씨가 처음 선보인 '방방 프로젝트'를 접한 뒤 이에 공감해 함께할 학생들을 모집했다.

류석영 처장은 "코로나19로 혼란을 겪고 있는 캠퍼스 구성원들에게 음악이 주는 위로와 힘이 필요한 때인 것 같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KAIST 교내 음악 동아리들이 참가했고, 이경면 인문사회과학부 교수도 힘을 보탰다.

영상 편집을 맡은 함창수(전산학부 14학번) 학생은 "촬영한 장소는 각기 다르지만, 영상 속 공간에서 만큼은 서로 연결돼 있다는 느낌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KAIST는 가을학기에도 비대면 수업을 실시키로 결정했으며, 실험과 실습, 실기 위주의 일부 교과목은 대면 수업으로 진행할 계획이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KAIST 학생, 코로나19 극복 희망하는 ‘온라인 합주곡’ 공개
KAIST 학생들이 참여해 제작된 'KAIST 방방 프로젝트' 영상으로 학교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21일 공개됐다.

KAIST 제공
0
0

모교소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