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청량음료, 치아 건강에 해롭다'학설 증명..원자력간 현미경으로 관측

&#52397;&#47161;&#51020;&#47308;&#50640; &#45432;&#52636;&#46108; &#52824;&#50500; &#48277;&#46993;&#51656;&#51032; &#54364;&#47732; &#44144;&#52832;&#44592;&#50752; &#53444;&#49457; &#44228;&#49688; &#48320;&#54868; &#44284;&#51221;. &#49324;&#51652;&#52636;&#52376;=&#54620;&#44397;&#44284;&#54617;&#44592;&#49696;&#50896;<청령음료에 노출된 치아 법랑질의 표면 거칠기와 탄성 계수 변화 과정. 사진출처=한국과학기술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홍승범 신소재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원자력간 현미경을 통해 청량음료가 치아를 부식시키는 과정을 나노미터(㎚)급으로 관측, 영상화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청량음료에 노출된 시간에 따라 치아의 가장 바깥쪽의 법랑질(에나멜) 표면이 받는 영향을 분석했다. 콜라, 사이다, 오렌지주스 등 3종에 치아를 10분 동안 담갔다가 꺼냈더니 표면 거칠기가 초기보다 각각 평균 5배가량 커졌다.

부식됐다는 의미로, 탄성 계수는 5분 만에 5분의 1 수준으로 하락했다. 흠집이 있는 치아는 부식이 훨씬 빠르게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승범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청량음료가 치아 건강에 해롭다는 기존 학설을 원자간력 현미경을 이용해 증명,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실제 치아는 보호막 역할을 하는 침에 의해 심각하지 않을 수 있지만 장시간 청량음료에 노출되면 탄성 계수 등 기계적 특성이 저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생체 재료의 기계적 행동 저널'(Journal of the Mechanical Behavior of Biomedical Materials) 지난달 29일 자에 게재됐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

0
0

모교소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