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 사우디에 코로나 진단장비·시약 67억 공급

&#48148;&#51060;&#50724;&#45768;&#50500;&#45716; &#49324;&#50864;&#46356;&#50500;&#46972;&#48708;&#50500;&#50640; 67&#50613;&#50896; &#44508;&#47784;&#51032; &#54645;&#49328;&#52628;&#52636;&#51109;&#48708;&#50752; &#52628;&#52636;&#49884;&#50557;&#51012; &#52628;&#44032;&#44277;&#44553;&#53412;&#47196; &#54664;&#45796;.&lt;&#49324;&#51652;= &#45824;&#45909;&#45367; DB&gt;바이오니아는 사우디아라비아에 67억원 규모의 핵산추출장비와 추출시약을 추가공급키로 했다.<사진= 대덕넷 DB>


바이오니아(대표 박한오)는 사우디아라비아에 67억원 규모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에 필요한 핵산추출장비와 추출시약을 추가 공급키로 했다고 2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계약은 지난 4월 71억원 공급에 이어 4개월만에 추가 공급분이다. 바이오니아는 사우디아라비아 국립 의약품 공급기관 NUPCO(National Unified Procurement Company)를 통해 사우디아라비아 질병관리본부와 국립병원 등에 핵산추출장비 40대와 추출시약을 공급하게 된다. 이로써 바이오니아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총 138억 규모를 공급하게 됐다.

바이오니아의 이번 공급은 사우디아라비아 의료진과 검사 전문가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된 것으로 알려진다. 바이오니아의 장비와 시약이 글로벌 기업의 장비와 견주어 우수한 성능과 결과를 보이며 의료진의 만족도가 높았다는 후문이다.
 

2분기 매출이 회사 창업이래 가장 높은 금액을 기록한 바이오니아는 지속적인 여러 국가의 요청에 따라 하반기에도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제2공장 가동을 서두르고 있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사우디의 시장 점유율 확대를 기반으로 중동 지역에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사업 전략을 추진 중"이라면서 "하반기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의 동시 유행에 대비해 사우디아라비아 뿐만아니라 많은 국가들이 장비 공급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0
0

동문동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