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포스트 코로나, 포스트 휴먼` 주제로 온라인 국제포럼 개최

GSI-IF2020 주요 참여 연사. 왼쪽부터 빅터 자우 미국 의학한림원 회장, 토마스 프레이 다빈치 연구소 소장, 조지 맥도날드 처치 하버드의과대학교 교수, 수잔 투시 일루미나 수석 부사장, 김광수 하버드의과대학교 교수. [사진 제공 = KAIST]
사진설명GSI-IF2020 주요 참여 연사. 왼쪽부터 빅터 자우 미국 의학한림원 회장, 토마스 프레이 다빈치 연구소 소장, 조지 맥도날드 처치 하버드의과대학교 교수, 수잔 투시 일루미나 수석 부사장, 김광수 하버드의과대학교 교수. [사진 제공 = KAIST]

의료, 바이오 공학의 혁신 전략을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이후 미래를 논의하는 토론의 장이 열린다.

2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KAIST 글로벌전략연구소(GSI) 주최로 실시간 온라인 국제포럼 `GSI-2020`을 오는 9일 전 9시부터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포스트 휴먼: 의료·바이오 혁명`이라는 주제로 열릴 예정이다. 의료·바이오 기술혁명에 대한 국제 사회와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관련 미래전략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GSI-2020은 지난 4월과 6월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열리는 포럼이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의 극복과 바이오 장기, 유전자 가위 등 인간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수명연장을 가능하게 할 기술과 인류의 미래에 관한 방안들이 심도 있게 논의될 예정이다. 우선 이번 포럼에선 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 미국 다빈치 연구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의료, 바이오 공학기술과 인류의 미래에 대한 화두를 던질 예정이다. 프레이 소장은 기조연설에서 인류가 헬스케어 기술혁신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신종 전염병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 전망할 계획이다. 또 기술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바이오 공학의 발달이 질병 정복과 인간의 기대 수명연장에 미칠 영향과 이를 통해 변화될 미래 인류의 모습과 삶에 관한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GSI-2020엔 정세균 국무총리도 나서 K-방역의 성공을 이어가기 위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전략을 소개한다. 정 총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의료·바이오 기술혁신과 균형 있는 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글로벌 바이오 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한 당부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번 포럼에는 빅터 자우 미국 의학한림원 회장, 조지 맥도날드 처치 하버드 의과대학 교수, 유전체 분석기업 일루미나의 수잔 투시 부사장 겸 최고 제품 책임자, 김광수 하버드 의과대학 교수 등이 참여해 강연을 열 예정이다. 초청 연설자 세션에서는 이진형 스탠퍼드대학교 교수를 비롯해 베라 고부노바 로체스터대학 교수, 이정호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 데이비드 레즈닉 미국 국립보건원 생명윤리위원회 위원장 등이 연사로 참가한다.

한편 오는 9일 열리는 GSI 2020 국제포럼은 유튜브 `KAIST 채널`과 `KTV 채널` 및 `Naver TV`를 통해 전 세계에 실시간 중계되며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암·노화·난치병 극복 관련 의료·바이오 기술의 혁신적 미래전략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각 채널에 접속해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이종화 기자] 

0
0

모교소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