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IBM 양자컴 국내 첫 학술 멤버 됐다

Junkoo Lee Professor at KAIST

이준구 KAIST 교수 


KAIST(총장 신성철)는 비즈니스와 과학 분야에 사용하는 양자 컴퓨팅을 발전시키기 위해 'IBM Q네트워크'에 합류했다고 29일 발표했다.

'IBM Q 네트워크'는 양자 컴퓨팅 발전을 위한 생태계다. IBM은 'Q 네트워크'를 통해 대학, 연구기관, 기업간 협력으로 양자 컴퓨팅 발전을 가속화하고 생태계를 확장하고 있다.

IBM Q 네트워크의 중점 목표는 양자 컴퓨팅 연구 가속화, 상용 애플리케이션 개발, 교육 등이다. IBM 'Q 네트워크' 회원은 바클레이즈(Barclays), 미쯔비시 화학(Mitsubishi Chemical), MIT, 스토니 브룩 대학(Stony Brook University)을 포함해 50개 대학, 연구기관, 기업들이다.

KAIST는 IBM Q 네트워크의 국내 첫 학술 멤버(Academic Member)이다. 기업으로는 삼성종기원이 Q네트워크에 참여하고 있는데, 삼성종기원은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조치로 KAIST는 IBM의 진보된 양자 컴퓨팅 시스템을 활용, 양자 정보 과학 발전과 초기 애플리케이션 탐구를 위한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또, 양자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인재 교육 및 훈련에 IBM 양자 재원을 활용할 계획이다.

멤버십 체결을 주도한 KAIST 인공지능 양자컴퓨팅 IT 인력양성 연구센터장 이준구 교수는 "양자 컴퓨팅은 수학적 난제에 해당하는 계산 문제를 아주 빠르고 적은 전력으로 계산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한국은 양자 컴퓨팅 투자를 비교적 늦게 시작해 현재 기술 격차가 크지만, KAIST의 IBM Q 네트워크 합류는 국가적 경쟁력 확보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KAIST 인공지능 양자컴퓨팅 IT 인력양성 연구센터는 IBM 클라우드를 통해 'IBM 퀀텀 익스피리언스(Quantum Experience)'를 양자 인공지능, 양자 화학계산 등의 양자 알고리즘 연구 개발과 양자 컴퓨팅 교육에 이미 사용중이다.

KAIST는 'IBM Q 네트워크'에 합류함으로써 양자 인공지능 기반 질병 진단, 양자 전산화학, 양자 기계학습 기술 등 실용화 연구와 실험에  IBM의 최상급 양자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또, 'IBM Q 네트워크' 소속 해외 대학 및 기업과 교류로 양자 컴퓨팅 분야의 국내 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1
0

모교소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