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세계경제포럼 등과 블록체인 표준 보고서 펴내

글로벌 표준 보고서 표지
글로벌 표준 보고서 표지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는 세계경제포럼(WEF), 글로벌블록체인비즈니스위원회(GBBC),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등과 함께 블록체인에 관한 글로벌 표준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보고서는 각국의 블록체인 기술 표준과 법·규제·행정지침 등을 담고 있다.

30개의 국제 기술표준단체, 185개 국가의 사법기관, 400개 산업 단체의 정보를 체계화해 기술표준을 제시했다.

블록체인은 여러 대의 컴퓨터에 정보를 복제해 저장하는 분산형 데이터 저장기술을 말한다.

나라마다 관련 법·규제·정책 환경이 달라 블록체인 기술 발전에 장애가 된다는 지적이 있다.

이번 보고서는 이런 문제점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블록체인과 가상자산 지형에 대한 포괄적인 이해를 돕기 위해 제작됐다.

국내에서는 일찍부터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을 추진해 시범 운영 단계에 이르렀고, 부산을 블록체인 규제 자유 특구로 지정하는 등 관련 규제를 개선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김기배 책임연구원은 "비트코인 등으로 대표되는 가상자산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지만 그 가치를 제대로 측정할 수 있는 국제 표준은 미비한 상태"라며 "블록체인과 관련한 전 세계의 기술과 규제 지형을 이해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모교소식

\